SCV君's LifeLog Space

제가 성우 유닛 TrySail을 접하기 시작한지 다음달이면 대충 2년 되는것 같습니다.

처음 접한 계기는 라디오 이벤트였는데, 그 뒤로 갑자기 라이브에 가게 되는 등 초기 1년은 정말 격동이었다는 느낌이었고.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그렇게 시간이 지나다 보니 멤버 개개인이 보이기 시작해서입니다.


세 멤버들 중, 최소한 솔로 음악활동 측면에서는 제일 나중에 솔로활동을 시작한 나츠카와 시이나 쪽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TrySail 멤버들은 토크 포지션 만큼이나 멤버 개인의 색이 명확한 음악활동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요.


아사쿠라 모모의 경우는 본인이 관심있어 하는 아이돌 계열의 곡들이 많다는 이미지고, 아마미야 소라는 자신이 제일 좋아하는 색인 '로얄 블루' 같은 곡을 중심으로 다른 명도/채도의 파란색을 가미해가고 있다는 느낌이고.

그리고 나츠카와 시이나의 경우는 본인이 그려내고 싶은 곡들의 이미지대로 곡과 뮤직비디오, 앨범을 위한 의견을 내고 있다는 느낌.

그 길이 언제까지 제 취향과 맞아떨어져 줄지는 모르겠지만, 일단은 이 길을 한번 따라가 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ログライン(初回生産限定盤)(Blu-ray Disc付)


그리고 이번 글에서 언급하려고 하는 상품은 나츠카와 시이나의 첫번째 앨범입니다.

집에 CD 쌓이는게 싫어서 90% 이상을 디지털 음원 구입으로 퉁치는 요즘, 블루레이에 뮤직비디오 하나 들어있다고 덥썩 앨범을 구입하는건 개인적으로 정말 흔치 않은 일입니다.


사실 일부 일본 음반 레이블의 경우 이런 CD보다 고해상도 음원의 결과 퀄리티가 나은 경우도 왕왕 있어서 이런 경우를 가능하면 만들고 싶지 않았는데,

이번 앨범은 가장 처음(올해 2월 TrySail의 라이브에서부터) 공개된 앨범 수록곡 부터 뭔가 끌리는 그런 부분이 있었습니다.

기존에도 '첫번째 앨범 정도는' 이라는 마음으로 사는 경우가 곧잘 있었으니, 일단 짧게 보면 그런 맥락의 구입이기도 하구요.


아마존재팬이 늦게 출고하는 바람에 처음으로 발매하는 주에 받지는 못했지만, 느지막히 앨범의 모습이나 남겨둘까 합니다.

뮤직비디오와 메이킹 필름 정도긴 하지만 특전 블루레이도 있으니 추후에 감상하면 내용 추가해 두죠.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10장과 1920 x 1080 블루레이 원본 캡쳐 이미지 5장이 쓰였습니다, 참고하시고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요즘 좀 바쁘다 보니 글 업로드 날짜를 대략적으로 미리 정해뒀는데, 이정도 느지막히 잡아두면 글 적기엔 충분히 여유로울줄 알았습니다.

아마존재팬발 물건이 이렇게까지 늦게 도착하리라곤 상상도 못했네요.

제발 다음에 구입한 물건도 이렇게 오진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러면 이코노미랑 다를게 뭔지..


그럼 지난 주말에 있었던 일들을 열심히 정리해서 다시 이틀 뒤에 오겠습니다.

다음 글에서 뵙지요.

Comment 3

  • 2019.05.29 01:23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9.06.04 22:35 신고 수정

      비슷한 케이스인지는 모르겠지만, 이플러스 같은데부터 이름이 한자가 아니면 자리에 차별이 일어나는 상황이니 말이죠.
      외국인(혹은 배송대행지 주소 사용자)에 대한 차별에 이제는 뭐라 할 기분도 안 듭니다.

      그나마 저는 저런 데에 미련이라도 없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네요. 안그랬으면 몇장씩 샀다가 다 휴지조각이 됐겠죠 ㅋㅋㅋ

    • 2019.06.08 14:10 수정

      비밀댓글입니다

Prev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 135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