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제가 카메라를 들고 여행을 갈 때면 항상 들고다니는 가방이 있습니다. [구입당시 글 보기]

2016년 초 일본 여행중에 사왔는데, 미러리스와 아이패드를 넣고도 여유공간이 많아 이것저것 넣고 다니기 참 좋은 제품이었습니다.

당시에는 아이패드를 배터리 사용시간 신경 안써도 되는 디지털 지도처럼 들고다녔기에 아이패드 없이 여행가는건 상상도 못했습니다.

스마트폰이나 로밍 포켓와이파이는 아이패드에 인터넷을 연결시켜주는 단말기에 불과했지요.


그리고 3년 정도가 지났습니다.

그 사이 메인 스마트폰도 화면 크기와 배터리 사용시간이 조금 더 늘어났고(갤럭시 노트8 사용중),

티켓 응모 등의 이유로 일본 MVMO 회선을 개통하면서 일본 여행중 사용하는 메인폰도 화면 크기나 배터리 사용시간이 늘어났습니다(아이폰8 플러스).

둘 다 화면 크기도 그리 작지 않은데다 배터리 사용시간도 하루 정도 사용하기엔 널널한 편이라 왠만한건 부피 큰 아이패드 대신 이 두 스마트폰을 쓰게 되더군요.


그러다 보니 가방에 빈 공간이 늘어났습니다.

물론 덕분에 '만약'을 가정한 물건까지 넣어다니곤 했습니다만, 여행중 예외적이거나 가볍게 다녀야 할 일이 생기면 난감하더군요.


이번에 카메라 가방을 두개나 구입한게 이런 맥락입니다.

가지고 있는 가방의 종류를 늘려서 상황에 대처하기 조금 더 좋게 하기 위해.



먼저 쓰던 카메라가방은 Think Tank Phote의 Mirrorless Mover 10[제조사 상품페이지] 였는데, 이 시리즈는 미러리스 유저를 위한 카메라 가방입니다.

이번에 구입한 제품들은 이 시리즈의 ± 사이즈네요.


이번 글에서는 각각의 가방을 외형 위주로 간단히 남겨봤습니다.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16장이 쓰였으니 참고하시고,



이번 글은 여기까지.


과연 조금 더 가벼운 여행을 갔다올 수 있을지. 9월 말은 되어야 확인해볼 수 있겠네요.


그럼 다음 글부터는 여행기 정리해서 오겠습니다. 다음 글에서 뵙지요.

Comment 0

Prev 1 2 3 4 5 6 7 ··· 5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