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지난 주말엔 잠시 충동구매(?)가 있었습니다. 삼성의 웨어러블 기기인 '기어S3 프론티어'의 중고구입.


작년 갤럭시 노트7 구매 당시 기어핏2를 받아[당시 글 보기] 처음으로 웨어러블 기기를 쓰기 시작했는데, 활동 기록(도보, 달리기, 수면 등)이나 알림 재전송 기능이 꽤 유용하더군요.

하지만 기어핏2는 밴드가 실리콘인데다 일반 시계처럼 고리 방식도 아닙니다. 2-3개월쯤 쓰니 밴드의 고정 구멍이 헐어서 가끔 풀리더군요.

기어핏2에는 밴드 이외에 거의 모든 부분에서 만족하고 있었는데, 자면서 밴드가 풀려 깨는 일이 분기에 한두번씩 일어나니 이게.. 안되겠더군요.

교체를 벼르고 있었습니다.


그 와중에 최근 노트8을 구입했고, 사은품인 악세서리 10만원 쿠폰으로 기어핏2의 후속 제품인 '기어핏2 프로'를 구입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당연하게도 물량도 많이 안풀고, 사이트 자체도 주소입력중에 재고가 나가는 등 황당하게 만들어져 있어 눈앞에서 놓쳤습니다.

신제품은  피트니스 위주의 기능만 탑재된 카테고리를 생각하면 개인적인 지출 마지노선을 넘은 다나와 기준 20만원 초반이었구요.

그렇게 미뤄두고 있다 보니 상위 기종인 기어S3를 중고로 20만원 정도로 구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마침 지인분께서 중고로 내놓으셨길래 이렇게 잡은겁니다.


곱씹어보면 기어핏2 정도면 충분했던 사람이 밴드 하나 마음에 안든다고 상위모델로 온 오묘한 케이스입니다만,

지금까지 가장 불편했던 밴드로 인한 불편함이 사라지는 대신 상위기종으로 올라와 어떤 부분들이 바뀌게 될지.

사실 40% 정도 충동구매라 많이 안알아보고 산것도 있으니 이제부터 생각을 정립해 나가야지요.


과연 지금까지의 단점이 모두 사라진 웨어러블 생활을 할 수 있을까요.



아무튼 평소처럼 간단히 글 적습니다.

패키지나 기기 외형, 연결당시 모습, 하루정도 써본 소감 정도 적을 예정입니다.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 18장과 기기 캡쳐 이미지 4장이 있습니다, 참고하시고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어쨌든 한번 스마트워치라는 제품의 편리하고 유용한 부분들을 경험해보고 나니 지출의 한계에 대한 생각은 조금 바뀌지만,

아직도 정가 기준 30만원대의 스마트워치는 심리적 한계입니다.

기어S3 정도의 기능과 디자인, 왠만한 옵션을 켜도 배터리 일주일 유지되는 기기가 10만원 후반 ~ 20만원 초반 정도에 나올 수 있는 미래의 기술발전을 기대해 봅니다.


결말은 이상하지만, 이왕 무난하게 구한거 기어S3의 삼성페이도 써 보고.. 잘 써먹어 보려고 합니다.


혹시 이것과 관련해 글 적을게 있으면 다시 글 적지요.

곧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댓글 0

확인   덧글은 가급적이면 관련있는 내용의 포스팅에 달아주시고, 답글은 최대 5일까지 걸릴 수 있습니다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 108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