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열흘이나 블로그를 비우기는 간만이네요. 기억상 올해 4월 정도를 이번처럼 비웠을텐데 그때보다 더한듯.


이 난리가 나고 있는 원인은... 늦어도 12월 정도엔 글로 정리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아무튼 개인적인 사정이 있으니 너그러히 이해해 주시길.


사실 이렇게 블로그에 글이 없으면 실제로도 재미없게 지냅니다(...) 슬픈 일이죠.


이번달은 1200 x 900 사진 13장입니다.


계속 보시려면 클릭해주세요


이번 글은 여기까지.


어느새 2018년도 두달 남았네요.


제 이번달은 과연 어떻게 될지. 그럼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Comment 2

  • 2018.11.12 23:21 수정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8.11.19 18:49 신고 수정

      전 마음같아선 목요일쪽 가고 싶었는데 현실적인 이유로도 힘들지만 분위기 봐선 경쟁도 셌던 모양입니다. 준비 다 했어도 티켓이 안나왔다 생각하고 있네요 ㅋㅋㅋ
      아무튼 저번에 도와드린건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rev 1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 133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