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V君's LifeLog Space

이번달 중순 정도에 갤럭시 노트7을 환불할 예정이라 미리 갤럭시S5를 수리했다는 글을 적은적이 있습니다.

그 이후 갤럭시 노트7의 환불처리에 어느정도 윤곽이 잡혔고, 바로 기기 전환을 했을때 쓸 악세서리를 미리 주문해두자는 생각이 들더군요.


저는 갤럭시 노트7을 쓰면서 삼성페이를 처음 접하고 꽤 편리하게 사용했는데, 갤럭시S5는 2년도 전에 출시한 제품인 만큼 당연히 삼성페이 지원 기기가 아닙니다.

그래서 그 대체라고 하기엔 좀 초라하지만, 카드 수납이 가능한 커버 케이스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화면이 덮히면 기기에 뜬 각종 알림을 보기가 불편해서 커버 케이스를 쓰지 않았지만, 이제는 그 알림을 우회 전송받을 수 있는 기어핏2가 생겼기도 하구요.


이렇게 마음먹고 나면 제품 검색과 결제는 한순간이죠.

가장 무난히 제품을 찾곤 하는 다나와에서 카테고리 페이지로 들어가 찾다가 발견한 이 케이스는, 지난 금요일(21일)에 주문해 다음날인 토요일(22일) 에 배송받았습니다.



제가 중점적으로 봤던건 수납 가능한 카드의 숫자와 커버 고정핀 존재 여부였습니다.

카드는 3장 이상 수납 가능하면서 '커버가 열리지 않도록 고정하는 것' 이 없는 것을 찾았는데, 그러다 보니 대상이 상당히 압축됐고 결국 이 제품을 선택하게 된겁니다.

가격은 39,000원(할인 전)으로 다소 비싼 편이지만, 제가 원하는 구성에 가장 가까웠습니다. 받아서 3일 정도 써보니 대체로 만족스럽네요.


아무튼 평소처럼 배송받고 기기 장착해본 소감이나 사진 곁들여 정리할까 합니다.


아래에는 1200 x 800 사진이 13장 쓰였으니 참고하시고,



이번 글은 여기까지.


개인적인 호불호와는 별개로, 왜 다들 카드 수납이 가능한 케이스를 쓰는가 하는 궁금증에 대한 나름의 해답은 찾은것 같습니다.

기어핏2라도 있어서 다행이다 싶더군요. 예전이라면 불편해 상상도 못할 이런 선택지도 가능해지고 말이죠.


그럼 다음 글에서 뵙겠습니다.

Comment 0

Prev 1 ··· 529 530 531 532 533 534 535 536 537 ··· 1357 Next